인공지능으로 닭 체중/건강 실시간 확인

농축산 업계 다양한 스타트업이 나타나면서 농축산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.

‘파이프트리’는 양계 농장에 스마트팜 기술을 적용해 닭의 평균 체중, 건강 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‘파머스 마인드(Farmers mind)’ 시스템을 개발했다.

닭고기 등급은 육질은 보지 않고 오로지 무게로만 분류한다. 일일이 잴 수 없으니 표본을 고르는데, 그 수가 너무 적다. 3만 마리 닭을 키우는 축사에서 단 10~20마리의 평균 체중을 계산해 수매하는 경우도 있다.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파이프트리는 인공지능을 동원했다.

농장 천장에 달린 CCTV를 통해 닭을 관찰한 뒤 체중이 변하는 속도 등을 감안해 인공지능이 농장 내 닭들의 평균 체중을 추정한다. 이병권 대표는 “표본 조사로는 평균 체중의 정확도가 80%에도 미치지 못했는데, 인공지능을 활용하니 정확도가 92%까지 올라갔다”고 했다.

닭고기 수매업체 체리부로, 신우에프에스 등이 ‘파머스 마인드’를 통해 닭고기 유통을 관리하고 있다. 디캠프(은행권청년창업재단)가 주최한 디데이(창업경진대회) 본선에 올라 아이디어를 인정받았다.

파이프트리는 각자 창업 열망이 있던 이병권, 장유창 대표가 한 자전거동호회에서 만나 공동창업한 기업이다. 각각 IT회사와 부동산개발 회사 출신이다. 장유창 대표는 “전 세계 닭의 공급망을 관리해 세계 빈곤 문제 해결에 한 걸음씩 다가가는 기업이 되고 싶다”고 했다.